• 제목FAQ 3. 기출 MEET 바탕(22학년도)으로 평가원 기출 분석하기

  • 지난 몇 년간 QnA 게시판에 많이 들어왔던 질문들을 정리해 답변해 드립니다.

    -
    "예비 고3 학생입니다.
    수능은 기출 분석이 가장 중요하다고해서 기출 문제집을 샀는데, 막상 받아보니
    '기출분석'이라는게 뭔지, 그냥 풀기만 하면 안 되는건지 잘 모르겠고 너무 막막해요."

    "바탕 풀세트를 구매했습니다. 먼저 평가원 기출인
    기출MEET바탕을 풀어보려하는데, 다른 교재랑 병행은 어떻게 하는게 좋나요?"

    바탕국어연구소가 추천하는 국어 기출 공부법입니다.

    SE-4dc98003-e474-4cff-a773-2655cb9e9cd1.png
    ​ 기출분석, 왜 중요한가요?
    ​수능의 모든 과목에서 기출 분석이 중요한 이유는

    '수능이 어떤 시험인지
    (무엇을 묻는 시험인지)'

    '내가 현재 어느 정도의 실력인지'
    '내가 어느 부분이 취약한지',
    ' 앞으로 어떤 식으로 공부를 해야 할 지'
    를 알기 위해서입니다.

    ​ 이 질문들에 대한 답은, 수능 직전이 아니라 1학기 내에는 찾아둬야겠죠?

    올해 수능을 가장 잘 반영하는 건,
    당연히 올해! 평가원 모의고사일 수밖에 없기 때문에
    이전 학년도까지의 기출문항 분석은 6월 모의고사 전에 미리 완성해두는 것을 추천합니다.

    SE-9ae4a375-e797-4586-8ce7-22884b09e2d9.png
    기출분석, 풀이시간은 어떻게 하나요?

    ​ 당연히 기출 문제를 풀기만 해서는 안 되고,
    어느 부분에서 시간이 많이 걸리는지,
    내가 특히 어떤 문제를 어려워 하는지 등을 체크해야 합니다.

    ​또한 그 과정을 통해 앞으로의 공부 계획을 어떻게 세울지를 고민하셔야 합니다.
    ​물론 무조건 빠르게 푸는 것이 중요하지는 않습니다.

    ​충분히 고민해서 문제의 정답을 고르되,
    모든 문제를 푸는 데 얼마나 걸렸는지
    시간 체크를 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또한 문항별 풀이시간을 확인하는 것과,
    한 회에 시간 제한을 두고 푸는 것은 다릅니다.
    ​바탕 국어연구소는 이르면 3모, 늦으면 6모 전까지는

    기출을 풀 때 매 번 시간 제한을 두는 것을 권하지 않습니다.

    ​ 만약 국어에 자신이 있는 학생이라면 선택하지 않은 문항(화작 10개, 문법 5개)을 제외하고
    60~70분을 맞추고 연습해보는 것도 좋습니다.
    그리고 시간 내에 해결하지 못했다면, 막혔던 지문과 문제 유형을 정리해 보세요.

    SE-0d244427-eff3-4615-9e2d-44e141a9e7ef.png
    기출 분석, 어떤 교재로 하나요?

    ​기출MEET바탕은 5개년 평가원 기출문제가 실린 문제집+바탕국어연구소가 집필한 해설집 구성입니다.
    ​2020-2021(2022 예비시행)문제+해설,
    2017-2019 문제+해설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문제 2권+해설 2권)

    평가원의 출제원리와 경향을 분석하고,
    수능 제시문과 문항들의 구성과 유형을 학습할 수 있도록 제작되었습니다.

    ​또한 기출은 최신문제가 경향 파악에 도움이 되니
    22년도부터 내려가면서 학습하는 것이 좋습니다.

    따라서 기출MEET바탕도 최신 기출부터 풀 수 있도록
    연도별 역순으로 배치하였습니다.

    SE-f1ffb8b1-27b7-451e-817b-e996f24f3d7a.png
    기출분석, 어떻게 하나요?

    우선 한 회 전체의 문제를 모두 꼼꼼히 풀어본 뒤에,
    정답지만을 확인하고 채점하시기 바랍니다.

    ​ 또한 틀린 문제는 해설을 보기 전에 틀린 이유를 먼저 추론해보고,
    그 이후에 본인의 추론과 해설을 비교하는 것이 좋습니다.

    맞췄지만 정답을 고르면서 100% 확신이 들지 않았던 문제 또한
    동일한 과정을 거치기 바랍니다.

    바탕의 해설지를 보면 실수를 하지 않기 위해
    자신이 공부해 두어야 할 개념이나

    앞으로 풀이 과정에서 주의해야 할 점 등도
    자연스럽게 깨닫게 될 것입니다.

    그리고 오답은 되풀이 될 수 있기 때문에 체크해서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게 해야합니다.

    본인이 맞혔더라도 다른 학생들의 정답률이 낮은 문제들을 다시 공부해도 좋습니다.

    기출MEET바탕의 해설지에는 각 문항별 학생 반응율(정오답률)이 나와있습니다.

    SE-400123ad-2dc9-45f8-81af-d5044b2cebd7.jpg
    지금은 맞았지만 그와 유사한 문제들에서
    추후에도 실수가 없어야 하니까요.

    ​평가원 기출은 단순한 풀이용이 아니라
    매우 꼼꼼한 분석의 대상입니다.

    문제 뿐 아니라 각 지문 구성 및 문제 출제, 선지 구성,
    정답 및 오답의 구성까지 모두 꼼꼼하게 분석하시기 바랍니다.

    바탕은 모든 문제를 별도의 해설 강의 없이도 분석할 수 있도록
    아주 상세한 해설을 제공합니다.

    ​(모든 바탕 콘텐츠는 문제집보다 해설집이
    두 배 이상 두껍습니다....!)

    해설을 봐도 이해가 어렵다면 바탕 국어연구소 공식 홈페이지에
    '학습 관련 질문' 게시판에 문의를 남겨주시기 바랍니다.

    SE-09098abd-4059-43db-8e93-5a302ca5ac10.png
    독서에서 독해에 시간이 오래 걸린 경우에는
    해당 지문을 따로 노트에 정리해 보는 것을 권합니다.

    ​특정 영역의 경우에는 지문의 구성이 유사한 경우가 많기 때문에
    지문을 정리하다 보면 글의 구성이 익숙해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지문을 읽는 순서나 분석하고 이해하는 방법 등은
    학교 선생님이나 인강·학원 선생님의 방식을 따르시길 바랍니다.

    ​문학의 경우 기본적인 개념 학습이 전제되어야 합니다.

    시·소설·희곡 등 각 문학 장르의 정의와 특징,
    특히 시 장르의 '은유법, 직유법, 도치법'과 같은 수사법 용어 등
    기본적인 문학 개념을 알고 있어야만
    문제를 정확히 풀어낼 수 있습니다.

    고전문학의 경우, 기출을 풀어나가면서 자주 마주친 작품은 원문에도 익숙해지는 것이 좋습니다.

    ​언어(문법)의 경우 개념 공부의 비중이 매우 큽니다.
    그렇지만 문제 풀이가 덜 중요한 것은 아닙니다.
    평가원이 특정 문법 개념을 어떻게 '적용'하고 '활용'하는지 파악하시기 바랍니다.

    예를 들어 평가원이 '합성어 분류'라는
    문법 개념을 활용하여 어떤 방식의 문제를 내는지,
    평가원이 주로 사용하는 '통사적 합성어'와 '비통사적 합성어'의 예시는 무엇인지

    ​또는 중세국어 조사 활용방식을 어떠한 지문이나 문제로 묻는지,
    주로 사용하는 조사 활용 방식의 예시는 무엇인지 등을
    신경 쓰며 기출을 푸시기 바랍니다.

    특히 ​지문 제시형 문항이 처음 출제되었던 2017학년도부터 2022학년도 예시문항까지의 기출 분석은
    꼭 해두시길 권합니다.

    화작은 독서와 유사합니다.
    제시문의 유형과 구조, 그에 따른 출제 방식을 유형화하시길 권합니다.

    ​또한 화작은 개념학습을 하지 않아도 된다는 것은
    잘못된 선입견입니다.
    화작 과목이 언어(문법)에 비해 암기해야할 개념이 적은 것은 맞지만,
    그 개념 간의 차이가 모호하게 느껴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예를 들면, 2022학년도 예비시행 화법과 작문 39번 문제의 경우
    '준언어적 표현'과 '비언어적 표현'의 개념과 둘의 차이를
    알고 있어야 풀 수 있었습니다.

    따라서 기출을 풀면서
    특정 유형의 제시문이 요구하는 개념들을 정리하면서
    각각의 개념의 활용 양상을 분석해보시기 바랍니다.

    최소 변화된 수능 체제의 화법과 작문 형식과 유사하게 출제되었던
    2018학년도부터 2022학년도 예시문항까지의 화법과 작문 기출 분석을 통해,
    제시문의 구조와 그에 따른 출제 방식을 유형화하기 바랍니다.

    3본-008_(1) (1).png
    그런데 기출 분석 기간이 지나치게 길어진다면
    오히려 올해 개정 수능을 제대로 대비하지 못할 수도 있습니다.

    기출을 꼼꼼히 분석하는 와중에도, 본인이 약한 부분과 추가적으로 학습해야 할 영역을 정리하시고
    해당하는 교재로 병행학습을 하시기 바랍니다.

    바탕 모의고사는 2022학년도 개정 수능과
    동일한 구성과 문항수로 출시되기 때문에, 실전같은 훈련을 할 수 있습니다.
    가능하면 모의고사를 배송받은 주 주말 아침에
    실제 수능을 보는 마음가짐으로 푸시기 바랍니다.

    ​ 본바탕 모의고사는 바탕 과년도 기출 中공통과목 문제만으로
    구성된 미니 모의고사입니다. (한 회 16~18문항)

    공통과목인 독서+문학의 핵심인 독해력은 단기간에 늘지 않습니다.
    따라서 한꺼번에 많은 양을 공부하는 것 보단,
    지속적으로 일정량을 공부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렇기에 특정한 시간을 정해 ex)아침 0교시 자습시간
    지속적으로 풀 수 있도록 본바탕을 미니 모의고사로 구성하였습니다.

    기출MEET바탕으로 기출을 분석하면서, 본바탕은 매주 요일을 정해 꾸준히 푸시기 바랍니다.

    ​ 말글바탕/말본바탕은 바탕 과년도 기출 中 선택과목 문제만으로 구성되었습니다.
    말글바탕(화작)은 모의고사 형식, 말본바탕(언어)은 교과서 편재에 맞춰 수록되었습니다.
    위에서 알려드린 각 선택과목의 기출 분석방법을 똑같이 적용하여 공부하시기 바랍니다.

    EBS ON 바탕은 EBS 수능 특강의 문학 영역을 더 심도있게 다루는 교재입니다.
    3월~4월부터 기출과 병행해 학습하면서, 올해 수능특강에 실린 문학 지문과
    같은 작품의 다른 파트를 학습하고 내신에도 대비하시기 바랍니다.
    ​ ​ ​


  • 2021.06.04